조윤희, ‘7인의 탈출’로 강렬하게 컴백…두 얼굴의 교사 ‘고명지’로 완벽 변신
상태바
조윤희, ‘7인의 탈출’로 강렬하게 컴백…두 얼굴의 교사 ‘고명지’로 완벽 변신
  • 이윤영(진실타임스)
  • 승인 2023.09.17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윤희, ‘7인의 탈출’ 통해 새로움 선사…악인 캐릭터로 연기 변신
‘7인의 탈출’ 조윤희, 선한 얼굴 속 ‘거짓-부패’ 드러내며 몰입도 극대화
‘7인의 탈출’ 조윤희, “난 이렇게라도 네가 내 눈 앞에서 사라졌으면 좋겠어”
배우 조윤희 [SBS '7인의 탈출' 방송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배우 조윤희 [SBS '7인의 탈출' 방송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진실타임스) 이윤영 기자 = 조윤희가 ‘7인의 탈출’로 안방극장에 강렬하게 컴백했다.

 지난 15일과 16일 방송된 SBS 새 금토드라마 ‘7인의 탈출’(연출 주동민/극본 김순옥/제작 초록뱀미디어, 스튜디오S) 1회, 2회에서 조윤희는 고등학교 미술교사 ‘고명지’ 역으로 분했다. 그녀는 극 초반부터 캐릭터의 두 얼굴을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명지는 명주여고에 전학 온 방다미(정라엘 분)가 시험 중 부정행위를 고발하자 부정행위를 한 학생을 엄하게 지도하며 올바른 교사의 면모를 보여 주는 듯했다. 하지만 그녀는 이내 본 모습을 드러냈다. 명지는 학생인 한모네(이유비 분)가 건넨 다이아 팔찌에 “요새 이런 거 받으면 큰일 나”라며 박스를 밀어 냈지만, 자신의 주머니에 팔찌를 슬쩍 넣는 것을 보고는 기쁨을 감추지 못하며 모네의 비밀을 지켜 주겠다고 약속했다. 학생의 뇌물에 넘어 가는 부패한 교사였던 것.

 뿐만 아니라 명지는 치부를 감추기 위해 거짓말까지 불사했다. 그녀는 학교에서 아이를 낳았다는 소문의 주인공인 다미를 몰아내기 위해 현장을 목격했다며 거짓 증인이 되었고 퇴학 처리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는 자신의 비밀을 다미에게 들켰기 때문. 이어 괴롭힘 당하는 다미를 매서운 눈빛으로 지켜 본 명지는 “난 이렇게라도 네가 내 눈앞에서 사라졌으면 좋겠어”라는 내레이션으로 어두운 속내를 더욱 부각 시켰다.

 이처럼 조윤희는 극에서 악인 캐릭터로 분해 이전에는 볼 수 없었던 새로움을 선사했다. 그녀는 선한 얼굴 뒤에 숨겨진 명지의 양면성을 날이 선 눈빛과 목소리로 표현하며 몰입도를 극대화 시켰다. 이에 ‘7인의 탈출’을 통해 강렬한 연기 변신을 선보인 조윤희가 앞으로 펼칠 활약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조윤희를 비롯해 엄기준, 황정음, 이준, 이유비, 신은경, 윤종훈 등이 출연하는 SBS 새 금토드라마 ‘7인의 탈출’은 매주 금, 토 밤 10시에 방송된다.

※ 국민의 편에선 미디어 진실타임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 대우, 사건 사고와 미담 등 모든 예깃 거리를 알려주세요.
이메일 :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카카오톡 : @코난tv @진실타임스 @클래식tv
트위터 : @jinsiltimes
페이스북 : @jinsiltimes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끝)



주요기사